사람은 늘 사람들 속에서 산다.

하지만, 한번에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사람의 수도 제한적이고, 집중할 수 있는 사람의 수도 제한 적이다.
끼가 넘치는 사람들은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서도 단연 돋보익 만인의 친구, 연인이 되기도 하겠지만 나같은 사람들의 경우 늘 한 두명의 친구를 얻는게 고작이다.

그런데 문제는 시간이 흐르면서 늘 같은 사람들 속에서 살진 않는다는 사실이다.

대학을 가고, 취직을 하고, 이사를 가고, 계속 주위의 사람들은 멀어지고 새로운 사람들이 다가온다.
이때, 꽤 친했던 사람들은 가끔 연락을 주고 받기도 하지만 점점 멀어져만 가다가 결국 1년에 한두번 심한 경우 몇년동안 한통의 연락도 하지 않기도 한다.

이번 결혼 준비를 하면서 내 인생동안 꽤 많은 사람들이 내 주위를 스쳐갔음을 깨달았다.

하지만, 정작 나에겐 몇몇의 동기, 그리고 선배, 후배만이 뇌리에 남아있었다.
뭐 많은 사람들이 나의 결혼 소식을 축하해주고, 나로서도 그들을 보면서 나름 왕따라고 자부한 나의 마음가짐도 행복한 타격을 입었지만,

내가 이렇게 사람들과 멀어진 이유는 아직 풀리지 않은 것 같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친구의 생일도 기억하지 못하는 나의 무심함이. 이 사건의 실마리같은 흔적이 아닐까?


신고

'Life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회와 위기  (0) 2010.05.11
Naver RSS Feed 등록  (0) 2010.01.20
얼마나 많은 친구의 생일을 기억하는가?  (2) 2009.10.08
새집 꾸미기  (4) 2009.10.01
청첩장  (2) 2009.09.17
대단한 이벤트는 안한다.  (0) 2009.09.02
Posted by 소혼

티스토리 툴바